‘해투4' 장윤주→아이린 모델테이너 6인, 시청자 사로잡은 시원한 끼+입담

김정화 | 입력 : 2019/06/21 [12:17]

 



'해피투게더4' 모델테이너 6인이 넘치는 끼와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는 '모델테이너' 특집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모델 장윤주-이현이-송해나-아이린-김진경-정혁이 출연해 시원시원한 예능감을 뽐냈다. 예능인 뺨치는 모델들의 끼와 입담이 목요일 밤 안방에 꿀잼 폭탄을 선사한 것.

 

무엇보다 5년 만에 '해투'를 찾은 장윤주는 여전한 예능감으로 방송을 장악했다. 녹화 전날 후배들을 소집해 "너희들의 샌드백이 되겠다"고 말했다는 그는 후배들의 놀림과 흑역사 방출에도 굴하지 않고 큰 웃음을 빵빵 터뜨렸다. 특히 장윤주만이 털어놓을 수 있는 프랑스 전 영부인 카를라 브루니와의 일화와 모델 워킹 변천사 소개는 "역시 장윤주"라는 감탄을 불러 일으켰다.

 

또한 5년 전 샤워기를 활용한 하이패션 화보로 레전드짤을 생성한 것처럼, 이날 방송에서는 다른 후배 모델들과 함께 냄비, 고무장갑, 국자 등 다양한 소품을 활용한 하이패션 화보를 보여주며 레전드짤을 경신했다.

 

출산 두 달 만에 돌아온 이현이는 운동, 관리 없이 완벽한 몸매로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몸매의 비결을 묻는 질문에 "그냥 체질"이라고 답한 덕분에 "재수 없는 스타일"이라는 일침을 듣기도 했다.

 

이현이는 빠스 아르바이트생을 짝사랑했던 사연부터 앙드레김 패션쇼에서 실수 후 도망쳤던 일, 레스토랑 운영 당시 600만 원을 사기당한 일화 등 입만 열면 터져 나오는 재미있는 에피소드로 재미를 선사했다. 목석같은 몸으로 온 열정을 다해 추는 '파파라치'와 '퀸'도 웃음 포인트 중 하나였다.

 

그런가 하면 글로벌 인플루언서로 유명한 아이린은 러블리한 행사 말투로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중독성 넘치는 아이린의 행사 말투는 모든 출연진에게 스며들었고 한 순간에 '해투4' 녹화 현장이 할리우드 행사장으로 변모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아이린은 글로벌 인플루언서가 되기까지 험난했던 과정도 공개했다. 그 어떤 쇼에서도 초대받지 못하던 시절, 현장에 무작정 유니크한 스타일링으로 무장하고 찾아가 뉴욕타임스에까지 실렸다는 아이린. 그는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세상을 바꿀 차세대 리더이자, 포브스에서 선정한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에 들만한 열정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와 함께 제2의 장윤주라 불리는 끼 넘치는 모델 송해나, 8년 차 베테랑임에도 23살 어린 나이를 자랑하는 김진경, 다양한 개인기와 춤, 랩 실력으로 핵인싸력을 마음껏 뽐낸 정혁까지. 이들이 들려주는 런웨이 흑역사와 백스테이지에서 생긴 일 등은 TV 앞 시청자들의 배꼽을 스틸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끼와 매력 넘치는 모델들 덕분에 배꼽이 빠지도록 웃었다", "역시 장윤주! 예능 치트키답다", "예능에서 처음 보는 캐릭터인 아이린, 너무 사랑스럽다", "다들 재미있고 멋있었다. 덕분에 좋은 에너지를 받았다" 등 호평을 보내고 있다.

 

한편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해피투게더4’

  • 도배방지 이미지